포털아트를 즐겨찾기에 추가 포털아트에 초대하기       
Loading...
숲속여해...제목..
배송에 만족합니..
배송에 만족합니다.
숲속여해...제목부터 ..
추억의 한 페이지, 산..
낙조(터키, 보스포러스..
가을의 향기
기업 미술품 구입 손금..
남북훈풍에 평양미술도..
남북관계 훈풍에 평양..
재불화가 한미키 "..
중국잡지 신동권화백 ..
 
* Home > 낙찰후기 
글제목   부용,연꽃
작성자   titian 작성일   2023-01-25 12:26:45 조회수   341

부용(芙蓉)
 * 작품코드  porart_1669086732
 * 작 가  롄쯔슝
 (중국  )
 * 작품크기  변형20호(60cm x 70cm 약21.6호)
 * 재 료  캔버스에 유채


그림의 주인공은 부용이다.
화폭을 가득 채운 연잎 사이로 부용은 고려 수월관음도의 사라처럼 투명하게 떠있다.

연잎은 녹색으로 불붙는 듯하다. 가장자리의 거뭇한 갈색과 어우러져 녹색이 얼마나 화려할 수 있는지 보여준다. 연 밥이 여물면 여름 한 철을 뒤덮던 연 잎들은 스러지고 목이 꺾여 물에 잠긴다. 가을의 퇴락을 여실히 드러내며 물빛을 검게 물들인다. 그 가을이 미리 당도한 듯, 밝은 녹색은 더욱 치열하다.
연 잎을 배경으로 연꽃은 투명하게 아른거린다. 묘한 반전이다. 넓고 탄탄한 연 잎과 강한 줄기는 크고 단단한 꽃잎을 피워 올리기 마련인데 부용의 연꽃은 물성을 벗어난 환영처럼 느껴진다.
연 잎의 존재감과 대비되며 연꽃은 물에 뜬 달처럼
떠오른다. 관세음보살을 감싼 사라 천에 직조된 동그란 문양처럼 보이기도 한다.
그림을 보면서 오래전 수월관음도를 처음 만났던 날의 매혹을 문득 기억해냈다.
물론 다른 그림을 떠오르게 해준다는 이유만으로도 이 그림 부용에 꽂힌 내 마음을 다 설명할 수는 없다.


이 그림을 보며 일년 중 고작 한달 정도 볼 수 있는 연꽃에 대한 아쉬움을 채워 놓을 수 있을 것이다. 그래도 한여름이 되면 연꽃을 피웠을 풍경을 찾아 여전히 길을 나서겠지만
부용을 만나게 된 이후 내가 보게 될 연꽃들은 이전과는 달리 보일 것이다.

중국화가에게 특별한 관심이 없었던 터라 이곳이 아니었으면 만날 수 없었던 그림, 소장할 수 있는 기회를 주신 포털아트에 감사드립니다.





번호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7955 배송에 만족합니다. yuipopp 2023-03-15 247
7954 숲속여해...제목부터 범상치 않은 yoray1 2023-03-15 276
7953 추억의 한 페이지, 산토리니 소산 2023-03-14 580
7952 낙조(터키, 보스포러스) 소산 2023-03-14 798
7951 가을의 향기 chungsol21 2023-03-10 676
7950 첫 경매 작품 tmalal 2023-03-09 601
7949 이남숙님 설레임 낙찰받고 오늘 받았습니다~ son700 2023-03-08 515
7948 성하 허허공공 2023-03-03 254
7947 멋진 그림 감사합니다~ jangyd52 2023-03-02 776
7946 조규석 작가님의 매화를 낙찰 받았습니다. takako2 2023-03-02 542
7945 어린시절의 기억들 pungsd 2023-02-25 185
7944 신동권 작가님의 신망애 3번째 낙찰 takako2 2023-02-15 2542
7943 교면을 낙찰 받고서 kjw0643 2023-02-13 600
7942 아이디어 뱅크 프레쉬 2023-02-11 1182
7941 좋은 작품입니다 만족합니다 rkd 2023-02-08 2531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