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털아트를 즐겨찾기에 추가 포털아트에 초대하기       
Loading...
힌가한 오후의 바..
붉은 화병의 장미
붉은 화병의 장미
힌가한 오후의 바닷가
영원토록
서핑
김은경 작가님의 나무..
기업 미술품 구입 손금..
남북훈풍에 평양미술도..
남북관계 훈풍에 평양..
재불화가 한미키 "..
중국잡지 신동권화백 ..
 
* Home > 낙찰후기 
글제목   부용,연꽃
작성자   titian 작성일   2023-01-25 12:26:45 조회수   1276

부용(芙蓉)
 * 작품코드  porart_1669086732
 * 작 가  롄쯔슝
 (중국  )
 * 작품크기  변형20호(60cm x 70cm 약21.6호)
 * 재 료  캔버스에 유채


그림의 주인공은 부용이다.
화폭을 가득 채운 연잎 사이로 부용은 고려 수월관음도의 사라처럼 투명하게 떠있다.

연잎은 녹색으로 불붙는 듯하다. 가장자리의 거뭇한 갈색과 어우러져 녹색이 얼마나 화려할 수 있는지 보여준다. 연 밥이 여물면 여름 한 철을 뒤덮던 연 잎들은 스러지고 목이 꺾여 물에 잠긴다. 가을의 퇴락을 여실히 드러내며 물빛을 검게 물들인다. 그 가을이 미리 당도한 듯, 밝은 녹색은 더욱 치열하다.
연 잎을 배경으로 연꽃은 투명하게 아른거린다. 묘한 반전이다. 넓고 탄탄한 연 잎과 강한 줄기는 크고 단단한 꽃잎을 피워 올리기 마련인데 부용의 연꽃은 물성을 벗어난 환영처럼 느껴진다.
연 잎의 존재감과 대비되며 연꽃은 물에 뜬 달처럼
떠오른다. 관세음보살을 감싼 사라 천에 직조된 동그란 문양처럼 보이기도 한다.
그림을 보면서 오래전 수월관음도를 처음 만났던 날의 매혹을 문득 기억해냈다.
물론 다른 그림을 떠오르게 해준다는 이유만으로도 이 그림 부용에 꽂힌 내 마음을 다 설명할 수는 없다.


이 그림을 보며 일년 중 고작 한달 정도 볼 수 있는 연꽃에 대한 아쉬움을 채워 놓을 수 있을 것이다. 그래도 한여름이 되면 연꽃을 피웠을 풍경을 찾아 여전히 길을 나서겠지만
부용을 만나게 된 이후 내가 보게 될 연꽃들은 이전과는 달리 보일 것이다.

중국화가에게 특별한 관심이 없었던 터라 이곳이 아니었으면 만날 수 없었던 그림, 소장할 수 있는 기회를 주신 포털아트에 감사드립니다.





번호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8043 붉은 화병의 장미 woo577 2024-04-19 38
8042 힌가한 오후의 바닷가 life772 2024-04-17 150
8041 영원토록 4404jj 2024-04-13 274
8040 서핑 4404jj 2024-04-13 133
8039 김은경 작가님의 나무아래 기다림 낙찰. acetabulum 2024-03-20 823
8038 사막의 꿈 4404jj 2024-03-17 373
8037 아버지 4404jj 2024-03-07 328
8036 지금 여기 jjsijc 2024-02-25 1551
8035 보고있으면 같이 웃게 됩니다. crystal 2024-02-23 926
8034 왜 시간여행인지.. sangsang 2024-02-23 1113
8033 '풍요로운 축복'을 누립니다 제임스 2024-02-22 1022
8032 고민없이 구매했네요. chul1380 2024-01-31 2677
8031 사과 mza5006 2024-01-27 1300
8030 어머니 4404jj 2024-01-26 688
8029 행복한 가족 4404jj 2024-01-26 2172
    1  [2]   [3]   [4]   [5]   [6]   [7]   [8]   [9]   [10]